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맨유의 레전드, 마이클 캐릭(Michael Carrick) 어떤 선수 인가?

이름:마이클 캐릭(Michael Carrick)

국적:잉글랜드

출생:1981년 7월 28일(타인 위어 월센드)

키:189cm

몸무게:74kg

포지션:수비형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

주로 쓰는 발:오른발


-역대클럽-

월젠드 보이즈 클럽(1986~1997)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FC(1997~2004)

스원던 타운FC(1999 임대)

버밍엄 시티FC(2000 임대)

토트넘 핫스퍼FC(2004~200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FC(2006~)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하는체 불가능한 중원의 핵심

현재진행형 레전드 마이클 캐릭



캐릭 유스시절에는 공격수로 축구를 시작했다.

웨스트 햄으로 가서야 미드필더로 뛰기 시작했다.


월젠드 보이스 클럽시절 어린나이때부터 여러팀들로 많은 관심을 가졌다.

고향팀인 뉴캐슬은 관심을 가지지 않아 

캐릭을 관심있게 보인 웨스트햄이 영입하게 된다.



웨스트햄에서 유스생활을 시작하면서 FA유스 컵 결승진출을 하게 되고

같은 동료였던 조콜과 우승컵을 들게 된다.

그해에 캐릭은 두번의 임대생활을 보내게 되고

2000-01시즌되서야 캐릭은 전 시진을 뛰게 되면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게 된다.

PFA올해의 젊은 선수상에 후보에 올랐다.

(그 해에 선수상은 시티븐 제라드가 수상했다.)


하지만 이 상승세를 오래가지 못했고 시즌 내내 부상을 달고 살았다.

결국 웨스트햄은 강등당하게 되면서 캐릭은 팀에 계속 남아 있으면서

03-04시즌까지 뛰게 되고 여러팀들로 부터 이적제의를 받게 된다.


포츠머스, 아스널, 토트넘등이 있었는데 아스널이적이 거의 유력했으나

비에라가 팀 잔류를 하게 되면서 토트넘으로 이적하게 된다.



이적한 해에 마틴욜 감독도 새로 부임하게 되고 

마틴욜 지도하게 2시즌동안 맹활약을 펼쳤다. 

팀성적은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라이벌 팀인 아스날을 4위자리를 두고 

끝까지 괴롭혔다. 그 중심에는 캐릭이 있었다고 평가되기도 한다.


이러한 활약덕에 캐릭의 명성이 높아지고 

결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영입에 성공하게 된다.


레전드의 시작.



그때 당시 이적료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300억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지금으로 보면 싸게 영입된거라 생각할수도 있지만

당시 세계 최고 공격수였던 쉐브첸코도 560억정도 였으니

거품이 아니냐 라는 비판도 많았지만

지금 현재를 보면 10년넘게 주전으로 활약했으니 거저 영입한거나 다름없다.


등번호도 로이 킨이 달았던 16번을 달게되고

매시즌 중원의 핵심으로 활약하게 된다.


오언 하그리브스가 영입되면서 밀리는듯 했지만많은 팬들이 알다시피

유리몸 하그리브스이기 때문에 주전자리를 계속 지키게 된다.


그러나 나이도 무시못하게 되고 잔부상도 겹치게 되면서

새로 영입된 폴포그바, 그리고 펠라이니, 슈바인슈타이거

슈나이덜린, 에레라 등등 많은 중앙 미드필더들이 영입되었을때 

주전에 밀리는듯 하면서도 시즌 중반이 지나면 주전자리는 항상 캐이였다.


최근에는 이제 젊은 선수들이 선발로 나서고 캐릭은 서브로 뒤를 받쳐주면서

여전히 맨유의 중요한 자원으로 남아있다.



생각보다 활동량이 꽤 많은 편이다. 
좋은 예측력으로 패스길을 차단하고 수비도 나쁘지 않다.
당연히 패스 정확도는 상당하다. 

포지션상 골을 넣는 자리가 아니라 인상적인 모습이 보이지 않지만

어린시절 공격수 출신이라 골경정력이 없는건 아니다.


하지만 약점은 상대압박을 신체적으로 이겨내지 못하는게 

오래동안 풀지 못했던 숙제다. 나이가 들면서 노련미가 있었지만

아직 부족한편 하지만 이런 플레이 스타일

딥라잉 플레이메이커, 레지스타 같은 선수들은 공통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긴하다.


같은 포지션 최고 선수인 알론소도 이런 약점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