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태아 기형의 원인을 알아보자.


임신을 하고 출산을 하게 될때 아이가 건강할까? 기형아는 아닐까 걱정을 많이 하게 된다. 임산부 100명중 3~5명은 기형아로 태어나고 그중 약 70%는 원인을 알수없는 기형이기 때문에 누구에게나 찾아올수 있는 불행인 만큼 미리 알고 대비를 하는게 좋다.


1.유전으로 인한 기형

선천성 심장병, 무뇌아등 선천성 기형은 비정상 유전인자에 환경 요인이 작용해 나타나게 되는데 몇 세대를 거쳐서 나타나기도 한다.

다른 유전은 다 정상이지만 딱 하나의 유전이 비정상적이더라도 기형이 생길수도 있다.

효소가 부족해 대사 물질이 뇌에 축적되어 정신박약증을 일으키는 난쟁이, 형우병, 자폐증 등이 해당된다.



2.임산부 질환으로 인한 기형

임신전 당뇨병을 앓은 임산부는 그렇지 않은 임산부보다 기형이 태어날 확률이 5배나 된다. 

고관절탈구, 언청,육손 등이 생길수가 있다.


성병이나 에이즈가 걸린 임산부는 심장병, 정신박약증의 기형아가 태어날 수 있다.



3.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기형

전체 태아중 7%정도가 염색체 이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대부분 자연유산이 될 가능성이 크고 극히 적은 확률로 염색체 이상으로 태어난다.

대표적으로 다운증후군이 있는데 선천성 심장병등 장기 기형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터너증후군은 여자아이에게만 나타나는 기형인데 키가 다 자라도 140cm 이하로만 자라고 지능은 정상이다 하지만 2차 성징이 나타나지 않아 생리, 음모가 나타나지 않는다.

클라인펠터증후군은 남자아이에게만 타나는 기형인데 지능이 낮고 성기능 장애가 대표적으로 나타난다. 

에드워드증후군은 머리가 작고 심장 이상이 나타난다.



4.선천성 형태 이상

항문이 없이 태어난 아기는 변을 볼수가 없어 배가 부풀어 오르게 되고 식도 폐쇄증이나 장이 끊어지면 분유를 먹을수가 없다.

배가 부풀어 오르거나 배꼽탈장은 배꼽 속 구멍으로 장이 빠져나오는 깋기형이며 보통 1~3개월 쯔음 되면 간단한 수술로 치료 받을 수 있다.


5.간염으로 인한 기형

임산부가 풍진에 간염이 된다면 태아는 풍진증후군, 백내장, 심장병, 중추신경계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톡소플라스마라는 기생충에 간염이 되면 머리가 작은 기형아이거나 머리에 물이 차는 기형아가 태어날 수 있다.

기생충이 태아의 망막에 염증을 일으켜 시작장애가 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