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미겔 페레스 쿠에스타(미추-Miguel 'Michu' Pérez Cuesta)어떤 선수였나?

이름:미겔 페레스 쿠에스타(미추-Miguel 'Michu


' Pérez Cuesta)

출생:1986년 3월 21일(오비에도)

키:188cm

포지션:공격형 미드필더, 스트라이커


역대 소속팀

레알 오비에도(2003~2007)

레알 클럽 셀타 데 비고B(2007~2008)

레알 크럽 셀타 데 비고(2008~2011)

라요 바예카노(2011~2012)

스완지 시티 AFC(2012~2015)

SSC 나폴리(2014~2015 임대)

UP랑그레오(2015~2016)

레알 오비에도(2016~2017)


미추가 전세계적으로 그리고 대한민국에 알려진 시기가 2012-13시즌

스완지 최고의 영입으로 스완지 돌풍을 이끌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부상으로 폼이 떨어지게 되면서 반짝하고 잊혀진 선수다.


연고지역인 레알 오비에도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내면서 프로데뷔를 했다.


2007년 셀타 데 비고로 이적을 하게 되면서 좋은 활약을 펼치게 되면서

계약 만료후 1부 라요 바예카노로 이적해서

37경기 15골이라는 엄청난 활약을 펼치면서 

팀의 잔류를 성공하게 된다.


골결정력이 좋았던 미추는 자연스럽게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가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엄청난 활약을 펼쳐 스완지는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데뷔 경기인 QPR전부터 엄청난 활약을 펼치더니 

당시 반 페르시와 득점 공동1등에도 오르면서 득점왕 경쟁에 들어가기도 했다.

아스날 원정경기에서도 2골을 넣고 당시 리그 22경기 13골을 기록하며 

팀내 득점 1위를 했다.


당시 900억 이적료를 가지고 첼시로 이적한 토레스와 비교되면서

언론에서는 최고의 영입으로 꼽히기도 했다.




이러한 활약덕에 2013년 10월 6일 다비드비야 부상으로 

대체 선수로 발탁되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 벨라루스전에 

A매치 데뷔전을 치루었다.


하지만 2013-14 시즌부터 부상이 겹치게 되면서 점점 소속팀 출전횟수도 줄어들고

한시즌 반짝만 하고 2014년 7월 나폴리로 임대를 가게 된다.



나폴리에서 부활을 꿈꿨지만 3경기만 출전을 하고 거의 출전을 못하게 되면서

2015년 11월 스완지와 상호 계약해지를 하게 됬다.


계속해서 부상을 이겨내지 못해 스페인4부리그인 

친형이 있는 랑그레오로 이적해 부상회복에 집중하겠다고 다짐을하고 

다시 한번 프리미어리그 입성을 꿈을 꾸었다.


하지만 쉽지 않았고 고향팀인 레알 오비에도가 손을 내밀어 

고향팀으로 복귀를 했다.


그렇게 결국 폼을 올라오지 못해 이른 나이에 2017년 17일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인해 은퇴를 하게 되었다.